멋진 하루!/2011년2017.02.13 17:55

2월 중순. 팔선생


정배학교 졸업식이 끝나고 점심을 먹으러 문호리에 있는 팔선생으로 갔다. 

이 글을 쓰는 2017년에는 이미 존재하지 않는 장소가 되었지만, 이곳은 좋은 추억으로 남아 있어서 앞으로도 팔선생에 갔던 기록들은 모두 올릴 생각이다. 여기 있던 '팔선생'은 지금은 자리를 하남시로 옮겨서 음식점 이름도 '푸챠오'로 새로 지어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우리는 하남에 있는 '푸챠오'에도 1년에 서너 번은 간다. 주인 내외분이 퍽 좋은 분들이라 가끔 얼굴이라도 볼 겸 해서 찾아가면 반갑게 맞아주신다. 하긴, 우리 아이가 아주 어렸을 때부터 이 식당을 드나들었으니 아이의 기억으로는 꽤 추억이 있는 곳이리라.

이때만 해도, 문호리에 정통 중국요리 음식점으로 '팔선생'이 유일했는데, 지금은 그나마도 없어서 퍽 아쉽다. 세월이 지나도 편하게 드나들 수 있는 친근한 식당이 가까이 있다는 건 의미 있는 일일텐데, 우리 동네에는 그런 곳이 마땅치 않다. 가끔 하남시에 있는 '푸챠오'에나 가야 할까보다.


'멋진 하루!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이 대안학교에 입학하다  (0) 2017.03.01
작업실  (0) 2017.03.01
쥐불놀이와 달집태우기  (0) 2017.02.14
이장 공로패  (0) 2017.02.14
구입한 책  (0) 2017.02.13
팔선생  (0) 2017.02.13
정배학교 졸업식  (0) 2017.02.13
아내의 뜨개질  (0) 2017.02.13
설날 차례  (0) 2017.02.13
아산 조부모 묘소를 찾다  (0) 2016.11.27
마을 빈집에 불이 나다  (0) 2016.11.25

Posted by 똥이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