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9.18 <영화> 지구를 지켜라
<영화> 지구를 지켜라

이 영화가 흥행에 참패했다는 것은 아이러니다.
관객 1천만명 시대에 고작 몇 천명 정도가 이 영화를 봤다는 것은, 한국 관객의 편식이 얼마나 심한가를 여실히 보여주는 증거다.
물론, 이 영화를 선택하지 않은 것이 관객의 잘못은 아니지만, 좋은 작품을 선택하는 안목이 부족했다는 지적은 마땅히 받아야 할 것이고, 이 영화를 만들어서 배급하는 영화사는 '마케팅' 실패를 뼈저리게 느꼈을 것이다. 아마도, 영화사 스스로도 이 영화를 어떻게 규정해야 하는지 당황했을 듯 하다.
[지구를 지켜라]는 블랙 코미디, 판타스틱 SF, 서스펜스 호러 등 여러 장르를 혼합해 놓은 듯 보인다. 여기 저기 인터넷으로 찾아 본 관람평을 보면 대부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그러니 영화사가 어떤 장르에 촛점을 맞춰 홍보를 해야 할 지 모르는 것은 당연하다. 이렇게 잘 만든 영화를 가지고도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단순히 개봉 타이밍의 문제를 넘어 영화사에 뭔가 문제가 있어 보인다.
어쨌거나, 다른 사람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단박에 눈치챘다. 이 영화는 블랙 코미디도, 판타스틱 SF도, 서스펜스 호러도 아닌, 바로 '계급투쟁'에 관한 영화라는 것을.
이렇게 말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극좌편향'이라고 비난하겠지만, 이 영화를 잘 살펴보고 몇 가지 장식을 떼버리면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자본가인 강사장과 노동자인 봉구의 대결로 남는다. 외계인 운운하는 것이 영화적 수사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겠다.
노동자인 봉구는 강사장을 납치한다. 그가 외계인이라는 것이 이유지만 강사장의 회사에서 일했던 경험이 있는 봉구는 바로 그곳, 공장에서 노동조합원이었고, 사랑하는 애인이 파업 현장에서 용역 깡패에게 목숨을 잃는다. 어머니 역시 강사장의 공장에서 일하다 독극물에 중독되어 식물인간이 되고 만다.
어릴 때부터 폭력과는 거리가 멀고, 늘 괴롭힘을 당하던 착한 봉구는 자본가가 지배하는 이 사회 속에서 부적응자가 되어 간다. 봉구의 어린시절부터 공장 노동자까지의 삶은 가난한 민중의 자식이 사회 속에서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평균적으로 보여준다.
폭력에 길들여진 사회, 마초가 판을 치고, 폭력이 법보다 위에 있고, 인간의 존엄성보다는 착취가 우선인 사회, 그 속에서 착한 봉구는 무기력할 수밖에 없다.
결국 봉구는 미쳐가고, 그의 상상 속에서 자본가는 '외계인'으로 변하게 된다. 그렇다. 자본가는 '인간'이 아닌, '외계인'이다. 같은 인간이라면 어떻게 같은 인간을 그렇게 참혹하게 착취하고 내버릴 수 있는가. 일회용품처럼 노동자의 피를 빨아먹고 뱉어낼 수 있는가.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노동운동한다고 사시미칼로 배를 쑤시지는 못할 것이다. 공장에서 기계가 사람의 뼈를 가루로 만들어도, 한달에 잘라진 손가락이 가마니로 쏟아져도 눈하나 깜짝하지 않고, 오직 '이윤'만을 챙기는 자들이 바로 '자본가'이고 그들은 '인간'이 아닌 '외계인'이 분명하지 않은가.
봉구는 그런 외계인이 바로 지구를 멸망시킨다고 믿고, 그들을 잡아 지구의 평화를 지키려고 한다.
하지만, 영화는 현실을 충실하게 반영하듯이, 이 영화에서도 역시 '외계인' 아니 '자본가'가 승리한다. 뛰어난 실력과 명석한 두뇌를 가진 자본가 강사장은 결국 노동자 봉구의 집요한 저항을 뿌리치고 그를 때려눕힌다. 대단한 자본가의 힘이다.
신인 감독은 봉구와 강사장의 대결구도를 왜 굳이 노동자와 자본가로 설정했을까? 우리 사회에는 아주 다양한 관계들이 있음에도, 이런 구도를 만든 것은, 감독의 깊은 속마음이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우리 사회는 여전히 '자본가'와 '노동자'가 존재하고, '자본주의 국가'에서 국가 권력은 '자본가'의 이익을 대변한다. 노동자들은 사회의 권력을 장악한 '자본가의 논리'에 매몰되어 자신들의 세계관을 잃어버린다.
한 편의 영화에서 너무 많은 의미를 찾으려고 지나친 비약을 하는 건 아닌가 생각되지만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진정한 미덕은 보고 느낄 수 있는 사람만이 알 것 같다.


'영화를 보다 > 한국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아수라  (0) 2016.10.31
<영화> 탐정 홍길동-사라진 마을  (0) 2016.10.27
<영화> 계춘할망  (0) 2016.10.26
<영화> 아가씨  (0) 2016.10.25
곡성, 오컬트, 의심의 환타지  (0) 2016.10.22
<영화> 지구를 지켜라  (0) 2016.09.18
터널  (0) 2016.08.14
<영화> 친애하는 지도자 동지께  (0) 2016.02.18
<영화> 히말라야  (0) 2016.02.17
<영화> 내부자들 : 디 오리지널  (0) 2016.02.10
<영화> 조선마술사  (0) 2016.02.05

Posted by 똥이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