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작
잘 만든 영화. 재미있다. 이 영화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었고, 실제 이런 일들이 벌어졌는데, 이 시기를 살아온 우리는 정작 이 이야기를 처음 보고 듣는다. 총풍 사건은 나중에 알려졌지만, 이 영화의 주인공인 박채서가 군인 신분으로 대북 공작을 벌이다 안기부에 사업 전체가 이관되면서 안기부와 함께 대북 공작을 진행했다는 사실이 그의 증언으로 드러난 것이다.
영화는 처음부터 흥미진진하다. 보통의 첩보 스릴러 영화라면 액션도 있고, 총도 쏘겠지만,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대화로만 진행되고, 그 대화가 관객의 몸을 떨리게 할 만큼 긴박하고, 스릴 넘치며 감동을 준다.
북한의 핵 개발 진행 상황을 캐내려는 안기부의 공작은 상당히 성공하지만, 그 정보가 당시 대통령이던 김영삼에게 보고되지는 않았다고 한다. 안기부를 조종하는 것은 CIA이고, 한국의 고위층 수백 명이 CIA의 고정간첩 노릇을 하고 있다는 것도 밝혀졌다. 지금도 한국의 각계 각층에서 일하는 고위직의 일부는 여전히 CIA의 간첩 노릇을 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인공 박채서(영화 속 이름은 박석영)는 대북 공작원으로는 유일하게 당시 북한의 최고지도자였던 김정일을 만난다. 여기까지는 어떻든 안기부의 대북 공작이 성공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안기부장은 대북 공작의 장기적 정책을 버리고 당장 김대중 대통령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치적 개입을 하기로 결정한다. 
안기부, 기무사 같은 정보기관은 해방 이후 줄곧 정권의 이익을 위해 공작을 해 왔다. 그 밑바닥에는 반공, 멸공이 있고, 그 대상은 북한이 아니고 한국 내부의 정권에 반대하는 개인이나 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공작을 했으며 그것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이 영화의 내용을 보면, 지금의 자유한국당 전신인 민정당 시절에 수구 반동 매국 쿠데타 집단인 박정희, 전두환으로 이어지는 세력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들은 총선에서 이기려고 북한에 돈을 주고 총풍 사건을 일으켰고, 김대중 대통령 후보가 앞서 나가자, 총풍에 이어 군사분계선 전체에서 준전시에 해당하는 전투 상황을 일으켜 달라고 북한에 돈을 주며 부탁한다. 만일 그들의 의도대로 북풍이 일어나고, 전쟁에 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면, 김대중 대통령 후보가 당선된다는 보장은 없었을 것이다. 그 당시 선거에서도 이회창에게 힘겹게 이겼으니 말이다.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의 권력 유지와 기득권을 강화하기 위해 적대 관계에 있는, 그들이 늘 빨갱이라고 비난하는 북한과 손 잡고 국민을 죽이려는 음모를 꾸며왔다. 이 영화에서 박채서의 활약이 눈부시지만, 우리가 눈여겨 봐야 할 것은 자유한국당의 정체다. 이들은 안기부와 손 잡고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악랄하고 야비하며 더러운 폭력을 휘둘렀다. 
적폐를 청산한다고 하는데, 요즘 한국 사회에서 정보기관들이 과거에 저질렀던 엄청난 사건들이 드러나고 있는 걸 보면, 국민을 적을 설정하고, 국민을 학살하면서까지 권력을 잡으려는 저 반역집단과 정보기관을 이번 기회에 완벽하게 소탕하지 않으면 저 반역집단은 언제든 발호할 것이 확실하다. 
이 영화는, 과거의 사건을 보여주고 있지만, 지금도 반역집단과 정보기관은 어디에선가 국민을 학살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을 거라는 의심을 갖게 만드는, 저들의 음모를 경고하고 경계하게 만드는 영화다.



'영화를 보다 > 한국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로맨스 그레이  (0) 2018.11.15
[영화] 맨발의 청춘  (0) 2018.11.13
[영화] 살인마  (0) 2018.11.13
[영화] 휴일  (0) 2018.11.04
[영화] 암수살인  (0) 2018.10.06
[영화] 공작  (0) 2018.08.15
[영화] 그날, 바다  (0) 2018.05.22
[영화] 머니백  (0) 2018.04.25
[영화] 염력  (0) 2018.03.29
[영화] 리틀 포레스트 - 한국  (0) 2018.03.27
[영화] 1급 기밀  (0) 2018.02.21

Posted by 똥이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